비브리오패혈증

  • 페이스북 담기
  • 트위터 담기
  • 구글플러스 담기
  • 링크 주소 복사
  • 본문 인쇄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비브리오패혈증 (비브리오 불니피쿠스균(Vibrio vulnificus) 감염에 의한 급성 패혈증)

역학적 특징

  • [국내현황]
    • 간질환을 가지고 있는 고위험군으로부터 매년 30 ~ 50 사례씩 발생하고 있음
    • 치명률은 약 50% 내외임
    • 40세 이상 남자에 흔함(남:여 = 9:1)
    • 주로 여름철 서남 해안지역에서 발생(해수 온도 18 ~ 20℃ 이상)
    • 고위험군 : 간질환자(만성 간염, 간경화, 간암), 알코올 중독자, 면역저하 환자 등
    • 전파경로 :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상처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됨

임상적 소견

  • 잠복기
    • 12시간 ~ 48시간
    • 창상을 통한 칩입일 경우 12시간 이내
    • 오염된 생선회, 해산물을 날 것으로 섭취하여 감염되었을 경우 16 - 20 시간이내
  • 임상증상
    • 급성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동반되고 발열 후 36시간 정도 지나면 피부 병변이 발생함
    • 피부 병변은 주로 하지에서 시작하며, 병변모양은 발진, 부종으로 시작하여 수포, 또는 출혈성 수포를 형성한 후 점차 범위가 확대되고 괴사성 병변으로 진행

검사실 소견

진단 : 검체(혈액, 피부병변, 대변 등)에서 V. vulnificus 분리동정

치료

  • 항생제 : 테트라사이클린(0.5 ~ 1 g, 12시간 간격으로 정주)이 선택약제이나 세포탁심이나 시프로플록사신도 사용 가능
  • 적극적인 병변절제(debridement)
  • 사망률 : 적극적인 치료에도 불구하고 50%를 상회

환자 및 접촉자관리

  • 환자관리 : 격리 필요 없음
  • 접촉자관리 : 필요 없음

감염경로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이 해수와 접촉했을 때와 간질환등 만성 질환이 있는 사람이 생선회 등 해산물을 날 것으로 섭취했을 경우

발생 시기 : 7월 - 9월중

예방법

  • 만성 간질환이 있는 사람은 생선회 등 해산물을 절대 날 것으로 먹지 맙시다
  •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여름철 바닷물에 들어가지 맙시다
  • 해수욕중 상처가 났을 경우 즉시 밖으로 나와 맑은 물에 씻도록 합시다
  • 여름철에 오염도가 높은 해산물(생선, 낙지, 조개, 바지락 등)은 날 것 섭취를 삼가고
  • 끓이거나 구워서 먹도록 합시다
  • 주변에 의심되는 환자 발견 즉시 보건소, 보건지소에 신고합시다 .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보건소 감염병관리담당(☎ 055-940-8335)
최종수정일
2016-01-12 09: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