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숲

  • 페이스북 담기
  • 트위터 담기
  • 구글플러스 담기
  • 링크 주소 복사
  • 본문 인쇄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용산숲

가북면 용산과 가조면 병산 사이에는 울창한 숲이 있다. 이 숲은 신라 때부터 봄, 가을에 말타기 대회를 열어 우수한 화랑을 뽑던 곳으로 울창한 숲과 맑은 냇물이 있어 그 경치가 또한 절경이었다. 옛날 병산은 변씨의 씨족마을이었고, 용산은 정씨들이 씨족을 이루고 살았다. 이 두 마을 사이에 숲이 가로 놓여 있으므로 서로 자기 씨족들의 숲이라고 늘 다투어 왔다.

그러던 어느 날, 두 마을에서 실력을 겨루어 이긴 마을이 숲을 가지기로 했다. 용산 사람 중에 가장 말을 잘 타는 사람과, 병산 사람 중에서 가장 말을 잘 타는 사람이 서로 대결을 벌였는데 이 시합에서 용산 사람이 이겼기 때문에 용산숲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문화관광과 문화예술담당(☎ 055-940-3413)
최종수정일
2021-07-28 16:2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