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공편

  • 페이스북 담기
  • 트위터 담기
  • 구글플러스 담기
  • 링크 주소 복사
  • 본문 인쇄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장두민(章斗民)

본향은 거창입니다. 고려 공민왕때 북쪽에서 홍건적이 침입하여 고려국은 곤경에 처해진 때가 있었습니다. 이 때 장두민은 벼슬이 광정대부(匡靖大夫) 판삼사시중(判三司侍中)에 있었는데 홍건적 토평의 왕명을 받고 이를 물리치니 조정에서는 아림 부원군을 내리고 아림을 식읍으로 하사하였습니다.

이희남(李喜南)

본향은 연안이고, 웅양면 동호 출신으로 벼슬은 절충장군행용양위부호군이었으며, 학문과 행의(行誼)가 모범이 되었습니다. 임천(林泉)에서 일시 수양하고 있을 때 임진왜란이 일어났습니다. 이에 공은 창의하여 왜적의 흉봉을 꺾고 분전하는데 영진(營鎭, 관찰사)에서는 선산을 회복하고자 공을 추천했지만 공은 늙은 어버이가 집에 있기에 멀리 떠날 수가 없다고 사양하니, 조정에서는 공의 충과 효를 칭송하고 호군(護軍)으로서 녹훈하였습니다.

변청(卞淸)

본향은 밀양이고, 임란에 창의한 변혼의 아우로서, 임진왜란 때 형제가 창의하여 의병대장 송암 김면을 도왔고 명나라 장수인 유정이 가조에 유진하고 있을 때 군량미로써 도왔기 때문에 조정에서는 이를 가상하게 여기어 좌승지로 증직하였습니다.

장일남

본향은 거창이고 호는 덕산입니다. 조선 인조 때 이괄 난이 일어났을 때 왕의 수레를 잘 호위하여 정충신으로 하여금 승리케 하였고, 병자호란 때 소현 세자가 심양에 인질로 있을 때에도 임무를 잘 수행했기 때문에 개운포 만호로 임명받았고 공신녹권이 하사되었다고 전합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문화관광과 문화예술담당(☎ 055-940-3413)
최종수정일
2018-02-26 18: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