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사 사진
뜻깊은 명소이고 물과 인연 깊은 절이다.

연수사는 남상면 무촌리 감악산(951m) 기슭에 있는 절이다. 신라 애장왕 3년(802년) 감악조사가 남쪽에 절을 세웠으나 빈대 때문에 절이 망하여 능선 북쪽인 현재의 자리로 옮겼다 한다. 연수사는 고려 공민왕 때 벽암 선사가 십 여 사원을 지어 불도를 가르쳤다는 절이다.

연수사에는 푸른 빛 감도는 바위구멍에서 떨어지는 맛 좋은 샘물이 있다. 이 샘물에서 신라 헌강왕이 중풍을 고치었다 하는 전설로 이름이 널리 알려져 있으며 사시사철 온도가 같은 점이 특징이다.

여름철 이른 새벽 연수사 오르는 사람들은 모두 연수사 약수를 찾아 가는 이들로 "연수사 물 맞으로 간다"는 말로 통하고 있다. 절 앞 은행나무는 6백여 년 전 고려 왕손에게 시집가 유복자를 낳고는 속세를 피해 절로 들어왔다가 조선에 망한 고려 왕씨의 명복을 빌던 한 여승이 심었다는 나무로 연수사의 상징물이 되고 있다. 연수사는 감악산의 시원스런 하늘 아래 안겨 아름다운 전설을 지닌 만큼이나 뜻깊은 명소이고 물과 인연 깊은 절이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문화관광과 문화예술담당(☎ 055-940-3413)
최종수정일
2015-02-12 16:2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