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편

  • 페이스북 담기
  • 트위터 담기
  • 구글플러스 담기
  • 링크 주소 복사
  • 본문 인쇄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기홍(林基洪)

본향은 은진이고 호는 추계(楸溪)로서, 왜인을 배척하는 글을 지어서 각처에 통고하고, 창의할 것을 호소하였습니다.

김재로(金在魯)

본향은 청도이고 호는 두남(斗南)이며, 문무 겸전한 사람으로 동학란 때 부사 정관섭의 명에 따라 활약하였습니다. (역사편 참조)

하종호(河宗浩)

본향은 진양이고 호는 봉서(鳳棲)로서, 동학란 때 창의하여 향토를 수호하였으며, 학문에도 조예가 있었다고 합니다. (역사편 참조)

윤인하(尹寅夏)

본향은 파평이고 호는 심산(心山)으로, 파리장서 때 전국 유림 대표 137명과 함께 우리 나라 독립 호소하다가 투옥되기도 하였습니다.

오문현(吳文絃)

본향은 함양이고 호는 유산(酉山)이며, 사미헌(四未軒)의 문인으로 학문과 지조가 높은 사람으로 기미가조만세 의거 때 5인 대표 중의 대표로서 활약하였으며, 유산문집이 전해오고 있습니다.

김규태(金奎泰)

본향은 서흥이고 호는 청창(廳蒼)으로, 경술국치 이후 세사와의 인연을 끊고 현풍에서 이거해 왔습니다.

정병균(鄭秉均)

본향은 초계이고, 국권 상실을 통탄하면서 평생 방황하였습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문화관광과 문화예술담당(☎ 055-940-3413)
최종수정일
2015-02-01 09:00:00